原創翻譯:龍騰網 http://www.i8yj.com 翻譯:月亮圓圓 轉載請注明出處
論壇地址:http://www.i8yj.com/bbs/thread-484999-1-1.html



[서평] 새로운 가족의 탄생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

新型家庭形式的誕生:兩個女人一起住

"엄마, 나 다음 달부터 친구랑 같이 살기로 했어. 여자야."

“媽媽,我下個月開始準備和一個朋友一起住,女的。”

서른이 훌쩍 넘은 딸이 신혼 살림을 차리고 싶다고 해도 모자랄 판에 친구랑 같이 살겠다니 한숨을 푹 쉬실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나는 이런 구실로 엄마를 설득할 수는 있으리라. 여자 둘이 사는 게 덜 위험하대. 집세라도 절반씩 아껴서 돈 모아야지.

年過三十的女兒想過新婚生活沒有什么問題,但是她卻說要和朋友一起過,我只能無奈地長嘆一口氣。她說服我的理由是,兩個女人一起生活比較不危險,房租也能省下一半。

마흔이 넘은 여자 둘이 사는 이야기,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가 출간된 지 일주일 만에 5쇄를 찍었다는 소문을 듣고(카더라 통신의 진위여부는 불확실하다) 그런 생각이 들었다. 커플이 아닌 친구끼리 함께 하기로 약속하다니, 이렇게 혁신적인 가족이 왜 진작 나오지 않았을까? 이들의 동거는 이제까지 친구와 함께 사는 형태와 조금 다르다. 그들의 함께 살기는 한시적인 '자취 생활'이 아니다. 장기적인 '동거'다.

講述兩個40多歲的女人生活的故事——《兩個女人生活著》出版僅一周就印刷了5次,我不由得產生了這樣的想法:不是情侶,而是朋友之間約定在一起,如此創新形式的家庭怎么不早點出現呢? 他們的同居與之前和朋友一起生活的形態略有不同。這種一起生活不是短時間的共同生活,而是長期的“同居”。

이 책을 집어든 이들 중 열에 하나는 '나도 한 번 그렇게 살아볼까?'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출산율 급감에 전전긍긍해 하며 대한민국 출산 지도 따위를 만드는 국가는, 이런 가족이 유행이 되지 않을까 불을 켜고 주시해야 할지도 모른다.

看這本書的人中十個至少有一個產生過這樣的想法“我也能這么生活一次嗎?”。韓國現在對于人口出生率的驟減而戰戰兢兢,正在努力思考解決之策,或許對于政府來說,應該關注一下這樣的家庭形式是否會成為流行。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는 <힘 빼기의 기술> 저자 김하나와 패션매거진 에디터로 일하던 황선우가 함께 사는 이야기다. 여자 둘이 룸메이트나 하우스메이트로 같이 사는 것이야 흔한 일이지만, 이들의 동거는 조금 다르다.

《兩個女人生活著》講述了作者金荷娜和時尚雜志編輯黃善宇一起生活的故事。兩個女人成為室友同住是一件很正常的事情,但這兩個人的同居卻有所不同。

결혼 전 혹은 취직 전까지 '임시로' 같이 사는 게 아니라, 앞으로도 함께 할 것을 약속하는 관계로 보인다. 그들이 집을 함께 샀기 때문이다. 집값 비싸다는 망원동에 떡하니 아파트를, 그것도 대출을 끼고 샀단다.

這不是結婚前或就業前的臨時一起生活,而是約定今后也會長時間一起生活的關系,因為他們一起買了房子。在房價高的望遠洞附近買了公寓,而且還是貸款買的。

게다가 각자 집에서 두 마리씩, 반려묘 네 마리도 합쳤다. 하쿠, 티거, 고로, 영배다. 주말이면 요리를 잘하는 황선우가 화려한 밥상을 차리고, 청소에 일가견이 있는 김하나가 설거지를 한다. 살림을 합치기 전,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 어두워 무섭다는 황선우를 위해 김하나가 매번 마중을 나가기로 했다고 호언했다고 한다.

加上各自家中的兩只寵物也住到了一起。每到周末,擅長烹飪的黃善宇就會準備一桌豐盛的飯菜,而對清潔工作有獨到見解的金荷娜則會洗碗。據說,在兩個人一起住之前,黃善宇總是害怕在夜晚獨自一個人回家,而金荷娜每次都會去接她。

집을 고를 때도, 볕이 드는 걸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황선우를 위해 김하나가 노심초사한 이야기가 나온다. 함께 사는데 어디 무조건 행복한 일만 있을까. 두 사람의 싸움 이야기도 담겼다. 싸움을 대하는 자세가 달라 서로 힘들어하던 이야기가 나온다. 살림을 합치면서 어떤 물건을 버리냐를 두고도 투닥거린 에피소드도 재밌다.

在挑選房子的時候,因為黃善宇最看重陽光,所以金荷娜費盡了心思。在一起生活,哪有無條件幸福的事情呢? 書中還講述了兩人的爭吵故事。因為兩個人的想法不同,也會有矛盾與爭吵。一起生活之后,甚至出現了扔東西等鬧得沸沸揚揚的小插曲,也讓讀者看罷忍俊不禁。

성별 블라인드를 하고 읽으면 어느 신혼부부의 알콩달콩한 일상 에세이와 다르지 않다. 연애 때는 몰랐던 사소한 생활습관의 차이를, 서로에 대한 애정으로 땜질하며 사는 이야기 같다. 둘이 함께 살기 전, 김하나에게 동거를 제안하며 꼬시는 황선우의 이야기는 짐짓 설렘도 준다. 둘이 가구점에 가서 상황극을 하는 걸 보면 < 500일의 썸머 >의 톰과 썸머 같다.

讀這本書的時候,感覺和一些新婚夫婦甜蜜的日常隨筆沒有什么不同。戀愛時不知道的互相的瑣碎生活習慣的差異都在同住后爆發,需要用對彼此的愛去包容和修補。在兩人一起生活之前,黃善宇向金荷娜提議同居,兩個人一起去采購各式家具和日用品的情節也非常有趣和有愛。

피보다 진한 경제적, 정서적, 물리적 지지

比血緣更濃的經濟、情緒、物理支持

"마흔까지 결혼 안 하면 우리 다 같이 사는 거야!"

“到90歲還不結婚的話我們就一起生活”

이십 대 후반, 친구들은 모이기만 하면 돌아가며 연애의 힘든 점을 토로했다. 남자친구와 싸우고 와서 남자친구 욕을 맥주와 함께 들이붓기도 하고, 헤어지고 와서 '사랑 안 해'를 열창하기도 했다. '결혼까지 생각했어'라며 눈물 콧물 다 쏟다가 종내엔 '그냥 우리끼리 살자'며 어깨동무를 했다.

二十幾歲了,朋友們一聚就輪流傾訴戀愛的艱辛。和男朋友吵架后過來和朋友一起罵男朋友,還一起喝啤酒,分手后還熱情演唱了《不愛你》。

마흔까지 결혼 안 하면 함께 사는 거라 함부로 약속했다. 양평에 땅콩집을 얻어 살자며 시세를 알아본 친구도 있었고, 같이 살면 청소는 걱정 없겠다며 나의 정리벽을 진지하게 평가하던 이도 있었다. 그런 친구들도 하나둘 결혼을 하고, 싱글로 남은 이들조차 이제는 함께 살자는 이야기를 함부로 하지 않는다.

當時就隨口約定好了,如果到40歲還不結婚,就一起生活。有朋友提議說要在楊平租個房子住,有朋友說自己不怕打掃衛生,可以整理屋子。但是當時這樣約定著的朋友一個個陸陸續續結婚了,只剩下單身的他們,即使現在聚在一起也不隨便探討一起生活的問題。

삼십 대에 들어서고 혼자 산 경력을 웬만큼 쌓고 나서는 누군가와 함께 산다는 게 말처럼 쉽지 않을 거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나는 최소한의 소품만 지니고 사는 미니멀리스트인데, 상대는 옷걸이가 한두 번쯤 무너지는 게 예사인 패션광이자, 물건을 못 버리는 맥시멈리스트라면? 상상만 해도 아찔하다.

大家普遍覺得,進入30多歲以后,因為此前獨自生活的經歷積累到一定程度,再與某人一起生活并不像想象的那么容易。例如說,我是個只帶最少生活用品的簡約主義者,而對方的衣架卻多到倒了一兩次,這樣無法互相適應的生活習慣有時候真的會讓人抓狂。

재미있게도 이 일들은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에 나오는 둘의 이야기라는 점. 맥시멈리스트는 황선우, 미니멀리스트는 김하나다. 이들이라고 생활습관이 부러 맞추지 않아도 편안해서 함께 사는 건 아니라는 거다. 아찔함이야 까짓거 지루한 갱년기를 위한 예방책이라 생각하면 그만이다. 서로에 대한 애정과 책임이 삐거덕거리는 빈틈을 메꿔주는 아교가 될 테니 말이다.

有趣的是,這是《兩個女人生活著》中兩人的故事。即使他們沒有共同的生活習慣,也不會因為想要生活舒適而一起生活。如果把這種矛盾當作是無聊的更年期預防對策就更好了,這將成為彌補彼此間愛意和責任漏洞的膠水。

나이 들고 함께 사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님에도, 이들은 새로운 형태의 가족을 이루면서 나름의 강점을 얻었다. 경제적, 정서적, 물리적 지지다. 김하나는 이렇게 말한다.

雖然隨著年齡的增長,一起生活并不是件容易的事情,但是他們通過新形態的家庭獲得了自己想要的東西,這就是經濟上、情緒上、物理上的支持,金荷娜如是說。

"'가지 많은 나무 바람 잘 날 없다'는 옛말처럼 대가족이 되자 기쁜 일도 많아지고 슬픈 일도 많아진다. 대가족이 되면서 일이란 생기게 마련이고 우리는 그것을 나누어 가질 수 있다는 믿음이 생겼다. 거기서 오는 안정감이야말로 가족의 가장 큰 미덕이 아닐까. 가족의 형태가 어떠하든 간에 말이다."

“就像老話說的,‘枝繁葉茂,樹風無常’,在大家庭里,高興的事多了,傷心的事也多了。隨著大家庭的建立,人們開始相信,事情總會發生,我們可以學著去與其他人分享它,而通過這樣的分享所獲得的安全感,才是家庭帶給我們的最美好的東西,不論這個家庭的形態是如何。”

황선우는 이렇게 말한다.

黃善宇如是說。

"통증으로 혼미하던 수술 당일, 그리고 바이털 사인을 체크하는 새벽마다 잠귀 밝은 동거인은 좁은 간이 침대에서 웅크리고 있다가 나보다 먼저 발딱 깨어 필요한 것들을 챙겨주곤 했다. (중략) 나는 간병인의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했던 동거인이 나의 주보호자로서 베풀어준 가장 큰 부분을 잊지 못할 것이다."

“因為疼痛而昏迷的手術當天,我的同居者總是比我先醒過來準備需要的東西。我不會忘記她作為我的主要監護人,給予我的最大巨大幫助。”

1인 가구가 전체 인구의 28%를 넘었다고 한다. 1인 가구가 늘어나는 건 선호의 문제도 있겠지만, 어쩔 수 없는 사회경제적인 상황 때문인 경우도 많다. 결혼할 사람도 없고 돈도 없으나 직장이나 나이 때문에 부모님과 같이 살기도 애매한 경우. 그럴 땐 자연스럽게 1인 가구가 된다.

據悉,單身家庭占總人口的28%以上。單人家庭增加固然是目前的趨勢,但也有很多是無可奈何的社會經濟情況。沒有人結婚,也沒有錢,但是因為工作和年齡的關系,還繼續和父母一起生活也不合適,所以單人家庭自然而然地就增多了。

다른 사람과 함께 살면 거실을 공유하고 전세금을 늘리면서 좀 더 나은 주거 환경을 가질 수 있겠지만, 그럴 만한 사람 구하기도 쉽지 않다. 하여, 젊은이들은 셰어하우스로 발걸음을 옮기기도 하지만 셰어하우스라고 그렇게 싸지만도 않다. 새로운 방안을 강구할 만도 하다.

和別人住在一起,可以共享房子、分攤租金,同時擁有更好的居住環境,但想找這樣合住的人也不容易。于是開始有年輕人選擇Sharehouse,但Sharehouse并不是那么便宜,所以這個方式還是值得商榷。

인생의 반려자가 이성이어야만 할까? 삶의 동반자가 꼭 사랑하는 연인이어야 할까?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는 그렇지 않아도 괜찮다고 말해주는 책이다. 여자 둘과 고양이 네 마리가 함께 꾸려가는 이 새 가족에게는, 여느 가족 못지않은 끈끈함과 책임감이 보인다. 피가 물보다 진하다는 말도 참 옛말이다.

人生的伴侶應該是異性嗎? 生活中的伴侶是不是一定要是相愛的戀人? 《兩個女人生活著》是一本告訴我們,不一定要如此的書。這個由兩個女人和四只貓共同組成的新家庭,有著不輸于任何一個家庭的堅強和責任感。血溶于水這句話也是過去式了。

언젠가 <남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도 나왔으면 좋겠다. 아니면 <남사친, 여사친과 살고 있습니다, 저희 사귀는 사이 아닙니다>는 어떨까. <노인 되어 함께 살게 된 죽마고우들>이란 책은? 그땐 동거인법이 잘 정비되어 동거인이 상속인도 되고, 법적 보호자도 될 수 있다면 좋겠다. 그때 혁신적인 가족이라는 수식어를 달려면 폴리아모리(비독점적 다자연애) 정도는 주장해야 하리라. 그렇다면 그때 나오는 책은 무엇이 될까?

希望有一天也會出現《兩個男人生活著》這樣的書,或者是《和男朋友女朋友一起生活,但我們不是戀人關系》,如果想要創新家庭形態,就應該鼓勵多種形式的愛。期待到那個時候,又會有怎樣的社會變化和新書出現呢?